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간관심주] 사드 보복에 파업까지…벼랑으로 몰린 현대차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현대자동차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한때 삼성전자와 '전차(電車) 군단'으로 불리며 승승장구했지만, 이제는 시가총액 3위 자리도 위태롭게 됐다.

중국과 미국 등 해외 시장에서 고전에 파업까지 겹친 탓이다.

위기의 현대·기아자동차 (2017.7.27)
위기의 현대·기아자동차 (2017.7.27)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현대차[005380]는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4만2천원에 마쳤다.

중가 기준으로 작년 12월29일 14만6천원과 비교하면 반년 새 주가가 더 내려간 것이다.

더욱이 2분기 실적이 '어닝 쇼크'를 기록하면서 주가는 반등할 재료를 찾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는 2분기 영업이익이 1조3천445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24%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9천136억원으로 무려 48% 줄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순이익은 2010년 국제회계기준 도입 이후 처음으로 1조원을 밑돌았다.

반도체 호황으로 올해 사상 최고가를 기록한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와 비교하면 주가 성적은 더 초라하다.

특히 지난 6월 SK하이닉스에 2위 자리를 내준 이후 시가총액 격차가 점점 더 벌어져 현대차는 이제 3위 자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현대차가 실적 부진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동안 4위 포스코가 연간 최대 실적 전망에 힘입어 맹추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 '충칭공장 생산기념식' 개최 (2017.7.19)
현대차, '충칭공장 생산기념식' 개최 (2017.7.19)

현대차의 부진은 먼저 중국과 미국 등 큰 시장에서의 판매 부진에서 찾을 수 있다.

지난 3월 불거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이 해소되지 않은 데다 미국에선 수요가 둔화해 작년보다 판매량이 줄었다.

이에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지난달 27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 대화에서 "중국에서 사드 영향으로 매출이 줄면서 협력 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애로사항을 전달하기도 했다.

여기에 노조 파업 돌입과 북핵 위험까지 가중되면서 악재만 쌓여가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사측과 임단협 교섭이 난항을 겪자 지난 10일 부분 파업을 벌인 데 이어 오는 14일에도 4시간 파업을 예고했다.

미국과 북한 간 긴장 고조로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주식을 순매도하며 코스피를 끌어내리자 현대차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전재천 대신증권 기업리서치부 팀장은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통상 압력이 얼마나 빨리 해결되느냐가 관건이지만,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로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배치하기로 하면서 현대차의 전망은 여전히 안갯속"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악수 (2017.7.27)
문 대통령,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과 악수 (2017.7.27)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2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