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기난사 사건 없는 호주, 불법총기류 1만2천500정 회수

사면조치로 1개월간의 성과…미등록 총기 여전히 25만정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 정부가 사면을 내걸고 불법 총기류 회수에 나선 지 한 달 만에 1만2천500 정을 거둬들였다.

호주 치안부는 11일 지난달 한 달동안 이같은 수의 미등록 총기류를 회수했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1996년에 회수된 호주의 총기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1996년에 회수된 호주의 총기류[AFP=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정부는 총기 난사로 36명이 사망하고 수십 명이 다친 1996년 포트 아서 참사 이후 처음으로 지난달 1일부터 다음 달까지 3개월간 총기 회수를 진행하고 있다.

총기가 가장 많이 회수된 지역은 최대 주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로 4천961정이 당국에 넘겨졌다. 이어 퀸즐랜드주가 3천500정이며, 규모가 두 번째 주인 빅토리아주는 예상외로 751정에 그쳤다.

이번에 당국에 넘긴 총기 중에는 집안의 가보로 보관 중이던 세계 1차대전과 2차대전, 베트남 전쟁 등에서 쓰이던 것을 포함해 심지어 1874년산 권총도 있었다.

치안부 측은 호주 내에는 불법적으로 25만여 정의 소총과 약 1만 정의 권총이 퍼져 있는 것으로 추정해 왔다.

치안부는 다음 달까지 불법 총기류를 당국에 넘겨줘야 경찰의 수사를 받지 않을 것이라며 자진 신고를 독려했다.

특히 이 기간이 지난 뒤 적발되면 법에 따라 최대 28만 호주달러(2억5천만 원)의 벌금과 최대 14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호주에서는 범인을 포함해 3명이 숨진 2014년 시드니 카페 인질극을 포함해 최근 수년간 몇몇 테러 공격에서 불법 총기류가 이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주 정부는 휴양지 포트 아서 참사 후 약 60만 정을 회수해 폐기한 이후 5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은 일어나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총기법을 갖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임기 중 총기 난사 사건에 시달린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은 호주의 총기법에 몇 차례 부러움을 표시한 바 있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6: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