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읍 도심 '제멋대로' 간판 새롭게 정비…잇단 공모사업에 선정

(정읍=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정읍시가 각종 공모사업에 선정돼 도심 주요 구간의 무질서한 간판을 새롭게 정비한다.

정읍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읍시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먼저 행정안전부의 '2018년도 간판개선 시범사업 공모'에 선정돼 정읍터미널에서 연지아트홀에 이르는 540m 구간, 100여개 업소의 간판을 교체한다.

국비 지원금 2억원을 포함해 모두 4억원을 투입한다.

이어 전북도 공모사업에 선정돼 확보한 2억원을 들여 연지아트홀에서 정읍역에 이르는 750m 구간, 150개 업소의 간판을 새로 설치한다.

제멋대로 설치된 간판을 일정한 높이로 맞추고 지역의 역사와 문화, 업소별 특성을 살린 서체로 색채로 꾸민다.

주민과 상인들의 의견도 최대한 반영한다.

김생기 정읍시장은 "사업이 마무리되면 도심이 더욱 깨끗하고 아름답게 바뀌고 더 많은 시민과 관광객이 찾게 되면서 도심이 크게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doin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