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법원 "5·18 왜곡 지만원·뉴스타운, 당사자에 손해 배상 하라"

5·18 당사자, 1심서 일부 승소 "역사 왜곡 뿌리뽑기 신호탄"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5·18 북한군 배후설'을 퍼뜨려 5·18을 왜곡·폄훼한 '뉴스타운'과 지만원(74)씨에게 법원이 5·18 당사자와 단체에게 손해 배상을 하도록 했다.

5·18 북한군 배후설 주장하는 지만원[연합뉴스 자료사진]
5·18 북한군 배후설 주장하는 지만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지법 민사11부(김상연 부장판사)는 11일 5·18 관련 단체 5곳과 '5·18 시민군 상황실장' 박남선씨 등 5·18 당사자 9명이 뉴스타운과 지씨를 상대로 낸 손해 배상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당사자 3명에게는 1천만원, 당사자 5명과 단체 5곳에는 500만원, 당사자 1명에게는 200만원을 배상하도록 했다.

이는 이들이 청구한 금액의 절반이다.

재판부는 뉴스타운을 배포하거나 인터넷에 게시하면 당사자에게 200만원씩을 추가 지급하도록 했다.

뉴스타운은 5·18 배후에 북한군이 있다는 내용 등을 담은 호외를 발행하고 수차례에 걸쳐 서울 대학가와 광주, 대구, 경남 통영, 전남 목포 등에 배포했다.

지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 5·18 당시 촬영된 사진에 등장한 시민을 광주에서 활동한 북한특수군, 이른바 '광수'라고 지칭했다.

법원은 지난해 9월 이들 5·18 단체와 당사자들이 낸 뉴스타운 호외 발행금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고 배포를 금지했다.

판결 이후 5·18 관련 단체는 성명을 내고 "5·18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유언비어를 양산하고 확산한 근원적인 뿌리를 도려내는 사법부의 첫 번째 판결을 환영한다. 이번 판결은 역사 바로 세우기의 쾌도난마라 할만하며 비로소 왜곡 세력 뿌리 뽑기의 시작임을 알리는 중요한 신호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