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상선 2분기 영업손실 1천281억…9분기 연속 적자(종합)

영업손실 규모 1천262억원 줄어…"하반기 실적 개선폭 커질 것"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상선[011200]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조2천419억원, 영업손실 1천281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보다 2천251억원(22.1%) 늘었고, 영업손실은 1천262억원 줄었다.

미국 달러화 기준 매출은 11억5천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6.4% 증가했지만, 환율하락 등 영향으로 원화 표시 매출 상승폭이 축소됐다.

자산총계는 3조4천193억원, 부채총계는 2조7천178억원이다. 부채비율은 387%로 전분기보다 24%포인트 개선됐다.

현대상선은 2012년 4분기부터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다 저유가 효과로 2015년 1분기 '반짝' 흑자를 냈다. 하지만 다시 같은 해 2분기부터 적자를 기록해 올해 2분기까지 9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현대상선은 "작년과 비교해 매출, 영업손실, 물동량, 소석률(선박 화물 적재율) 등이 전반적으로 상당히 개선됐지만 2분기 미주행 운임지수가 1분기보다 약 25% 하락해, 큰 폭의 손익 개선에도 흑자전환은 이루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현대상선의 2분기 처리 물동량은 98만6천22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로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했다. 특히 미주 수송량이 94.5%나 늘어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

적자가 계속되고 있지만, 비용 절감 등 노력으로 2분기 영업손실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1천262억원 줄었다.

2분기 연료유 단가가 작년보다 62.2% 상승했지만, 컨테이너 부문의 영업손실이 작년 2분기 2천200억원에서 올 2분기 962억원으로 크게 개선됐다. 현대상선은 각종 비용절감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현대상선은 올해 4월 글로벌 해운업체 머스크, MSC와 맺은 '2M+H 얼라이언스'로 인한 항로 조정으로 선박을 재배치하면서 비용 지출이 있었지만, 3분기부터는 항로 조정 완료로 이익 실현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작년 가을 한진해운 부도사태 이후로 한진해운의 물동량을 여러 회사가 나눠서 흡수하고, 비정상적으로 낮았던 운임도 어느 정도 올랐다.

특히, 해운업계 최성수기로 꼽히는 3분기로 진입하면서 컨테이너 운임이 상반기보다 개선된 상황이고, 최근 미주노선 물량 강세로 운임이 더 인상될 전망이라며 향후 사업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실제로 현대상선은 7월 말 이후 아시아발 미주노선 예상 선적률이 100%를 상회해 추가 선박 배치도 검토하는 상황이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주 신뢰 회복과 운영 효율화, 지속적인 비용절감을 통해 3분기 실적은 상당히 개선될 전망"이라며 "다양한 노력을 통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상선 컨테이너선
현대상선 컨테이너선[연합뉴스 자료사진]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