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맥주 생산 3년째 감소…"빅3 국가서 맥주 떠나기 뚜렷"

중국·미국·브라질서 동시 감소…멕시코·베트남에선 급증


중국·미국·브라질서 동시 감소…멕시코·베트남에선 급증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전세계 맥주 생산량이 3년 연속 줄면서 맥주회사들에 비상에 걸렸다.

일본 맥주회사 기린홀딩스가 10일 발표한 2016년 세계 각국 맥주 생산량은 1억9천92만㎘로 2015년에 비해 0.6% 줄었다. 이로써 감소세는 3년째 이어졌다.

1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중국, 미국, 브라질 등 상위 3개국 모두에서 감소했다. 주류에 대한 소비자의 기호가 다양화하는 가운데 주요국의 '맥주 떠나기'가 선명해졌다.

프리미엄프라이데이 "맥주 드립니다!"
프리미엄프라이데이 "맥주 드립니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매달 마지막 금요일에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도입된 프리미엄프라이데이 7월 28일 행사에서 도쿄 시부야구의 쓰타야 점원이 오후 3시 이후 이용객에게 캔맥주를 선물했다.

기린맥주는 세계 171개국·지역을 대상으로 맥주 생산량을 조사, 추산했다. 최대 시장 중국은 3.7% 줄어들어 3년 연속 감소세였다. 기호가 와인, 독주 등으로 다양화하며 맥주 소비가 줄어드는 경향이 뚜렷했다.

2위 미국도 0.7% 줄어들었다. 개성있는 맛을 가진 크래프트(수제) 맥주 시장이 확대하고 있지만 버드와이저 등 기존 메가브랜드의 판매가 떨어지고 있어, 맥주 전체의 시장은 축소하고 있다.

물론 신흥국 일부에서는 맥주 소비량이 계속 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소개했다. 베트남이 11.2% 증가했고 세계 4위 맥주 소비국 멕시코는 8.1% 늘어났다.

<표> 2016년 맥주 생산량 상위 5개국

(단위: 만㎘, △는 감소)

순위 국가명 생산량
1 중 국 4천141(△3.7%)
2 미 국 2천213(△0.7%)
3 브 라 질 1천333(△3.8%)
4 멕 시 코 1천050(+8.1%)
5 독 일 949(△0.7%)

특히 세계적인 맥주회사들은 동남아시아 시장이 성장 여지가 있다고 보고 양보없는 시장 쟁탈전을 벌이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4: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