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공군기 '굴욕'…찰떡세트 실었다 "가장빠른 택배" 비아냥

(타이베이=연합뉴스) 류정엽 통신원 = 대만 공군 전투기에 찰떡 선물세트가 실린 모습이 포착되면서 비아냥이 쏟아지고 있다고 대만 연합보와 중국시보 등이 1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대만 동부 화롄(花蓮)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F-16B 전투기 조종사가 화롄특산품인 찰떡 선물세트 두 상자를 조종간 뒤편 창가에 두고 비행하는 장면이 항공매니아의 카메라에 포착돼 인터넷에 유포되면서 사달이 났다. 이 전투기는 화롄에서 비행 훈련을 마치고 가오슝(高雄) 강산(岡山) 기지로 되돌아가는 길이었다.

해당 사진을 본 대만 네티즌들은 "찰떡 수송작전 중이냐", "가장 빠른 택배 서비스", "누가 배달 시켰냐", "군 기강이 해이해졌다" 등의 댓글로 비난을 쏟아냈다.

논란이 불거지자 대만 공군사령부는 부랴부랴 사태수습에 나섰다.

공군 측은 " 401연대 소속의 중령 계급 조종사가 개인 물품을 들고 전투기에 탑승해 임무 수행을 한 것은 분명한 규정 위반"이라면서, 차후 계도와 단속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대만 공군 규정을 보면 전투기에 라이터, 휴대전화 등을 휴대하지 못하도록 정했으나 물 등 음식물은 금지하지 않았다. 엄밀히 말해 찰떡 선물세트가 휴대 금지 품목은 아닐 수도 있다.

조종사를 옹호하는 이도 있었다. 한 네티즌은 일본 항공자위대의 F-2 전투기 조종사도 유사사례가 있다며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만 고등훈련기 AT-3, T-3의 조종사들도 신주(新竹) 기지에 들리면 지역 특산물을 사간다면서 이해못할 행동은 아니라고 두둔했다.

전투기 조종사를 지냈다는 이 네티즌은 조종사들이 기지를 옮겨다니며 훈련을 받을 때 오랜만에 동기 등 지인을 만나 선물을 건네기도 한다면서 문제의 조종사가 비행 안전을 해친 것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찰떡 선물세트 실은 대만 F-16B [대만 연합보 캡처]
찰떡 선물세트 실은 대만 F-16B [대만 연합보 캡처]
일본 자위대 F-2내에 놓인 쇼핑백 [대만 연합보 캡처]
일본 자위대 F-2내에 놓인 쇼핑백 [대만 연합보 캡처]

lovestaiw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4: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