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대에서 여름캠프… 장애인에 추억 선물한 해군 1함대

(동해=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해군 1함대가 9∼11일 서울 '교남 소망의 집' 장애인 30여 명을 부대로 초청해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장애인들에게 소중한 추억 선물한 해군 1함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장애인들에게 소중한 추억 선물한 해군 1함대[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남 소망의 집은 1982년 지적장애인의 치료와 요양을 위해 설립한 사회복지기관이다.

해군 1함대는 2000년 이곳과 자매결연을 한 후 매년 부대에서 여름캠프를 지원, 장애인들과 함께 따뜻한 정과 사랑을 나누며 소중한 추억을 선물했다.

9일 해군 1함대에 도착한 교남 소망의 집 원생들은 입소식을 하고 2박 3일 동안 함대 장병들과 부대 견학, 레크리에이션, 함대 군악대 공연 등을 함께하며 즐겁고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해군 1함대는 언어장애와 정신지체를 겪는 원생들을 위해 자원봉사 장병 30여 명을 원생들에게 1대 1로 지정했다.

이들은 원생들과 함께 생활하며 불편함이 없도록 도우며 서로 따뜻한 정과 사랑을 나눴다.

고광범 해군 1함대 인사참모는 "해군 1함대는 주위 어려운 이웃들을 돕고 따뜻한 이웃사랑을 실천하고자 부대와 함정 견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 발전과 어려운 이웃들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yoo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