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심하천에 웬 철갑상어?…수족관 옆 계곡에 있다 폭우에 휩쓸려(종합)

두 마리 중 다른 한 마리는 행방 파악 안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대전아쿠아리움이 치료 목적으로 계곡에 풀어놨던 철갑상어가 폭우로 도심 하천까지 떠내려가는 사건이 발생했다.

대전천서 발견된 철갑상어
대전천서 발견된 철갑상어(대전=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10시 35분께 대전의 대전천에서 철갑상어가 발견돼 지자체가 경위 파악을 하고 있다. 사진은 전날 촬영된 철갑상어. 2017.8.11 [대전 동구 제공=연합뉴스]
soyun@yna.co.kr

11일 대전소방본부와 대전아쿠아리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 35분께 한 행인이 "중구 대전천에 민물 철갑상어가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119구조대는 산 채로 철갑상어를 구조해 구청에 인계했지만, 곧 죽고 말았다.

알고 보니 이 철갑상어는 대전 중구 대사동 소재 대전아쿠아리움에서 관람용으로 전시했던 것이었다.

아쿠아리움 측이 철갑상어 두 마리의 상태가 좋지 않자 치료 차 인근 계곡에 풀어놨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지면서 도심 대전천까지 쓸려 내려간 것이다.

철갑상어가 발견된 곳은 대전아쿠아리움과 2㎞ 정도 떨어져 있다.

한 마리는 전날 대전천서 발견됐지만, 다른 한 마리의 행방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아쿠아리움 관계자는 "철갑상어 두 마리가 거의 폐사 직전이라 흐르는 물에 두면 괜찮아질까 하고 최후의 수단으로 계곡에 풀어뒀던 것인데, 폭우에 떠내려간 것 같다"며 "어제 대전천서 발견된 철갑상어 한 마리는 수거해 왔다"고 말했다.

대전천서 발견된 철갑상어
대전천서 발견된 철갑상어(대전=연합뉴스) 지난 10일 오후 10시 35분께 대전의 대전천에서 철갑상어가 발견돼 지자체가 경위 파악을 하고 있다. 사진은 전날 촬영된 철갑상어. [대전 동구 제공=연합뉴스] soyun@yna.co.kr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4: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