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주 사드기지 전자파·소음 측정 내일 재시도(종합)

"지상으로는 사드기지 접근 어렵다고 판단, 헬기로 이동"
성주 사드 기지의 발사대
성주 사드 기지의 발사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국방부와 환경부가 경북 성주에 있는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12일 전자파·소음 측정을 다시 시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1일 "내일 성주 사드 기지에 들어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차원의 전자파·소음 측정을 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10일 환경부와 함께 헬기를 타고 사드 기지에 들어가 언론 참관하에 사드 레이더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계획이었지만, 기상이 나빠 헬기가 이륙하지 못해 계획을 연기했다. 사드 기지 입구에서는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단체와 일부 주민들이 집회를 하고 있다.

국방부는 당초 언론 외에도 주민 참관하에 전자파·소음 측정을 함으로써 주민 우려를 불식하려고 했지만,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주민들은 참관을 거부했다.

국방부는 이번에도 헬기로 사드 기지에 들어갈 방침이다.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어제 현장 조사 연기 이후 국방부 관계자와 성주에서 활동하는 국방협력단 관계자들이 주민들과 여러 차례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안다"며 "그 결과를 보면 지상으로 접근하는 것은 어렵다고 현재 판단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 과장은 "공중으로 (헬기를 타고) 이동하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며 "공중 이동을 하려다 보니 기상 조건이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어 기상 조건에 따라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전자파·소음 측정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상으로 사드 기지 진입을 시도하지 않는 데 대해 "주민과 국민의 안전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어 그런 점을 고려했다"며 "여러 상황을 고려해 헬기나 다른 방법을 강구해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 과장은 주민 설득 노력에 대해서는 "적어도 우리가 정부에서 업무를 하며 최선을 다하는 그런 것들은 할 수 있을 만큼 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한편, 국방부는 지난 4월 26일 사드 장비 반입 당시 한 미군이 항의하는 주민을 향해 웃으며 카메라로 영상 촬영을 한 데 대해 주한미군 고위 장성이 공식 사과하는 방안을 이번에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1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