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남자배구 카타르에 충격패…본선행 '빨간불'

남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남자 배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국 남자배구가 2018 세계선수권대회 아시아 예선전에서 카타르에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다.

김호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0일(한국시간) 이란 아르다빌에서 열린 아시아 예선전 A조 풀리그 1차전에서 카타르(공동 35위)에 첫 두 세트를 따낸 뒤 내리 세 세트를 내줘 세트 스코어 2-3(25-21 25-15 21-25 18-25 13-15)로 졌다.

이란(8위), 중국(20위), 카자흐스탄(공동 35위), 카타르와 A조에서 내년 본선행을 다투는 한국은 이날 뼈아픈 역전패로 목표 달성에 빨간 불이 켜졌다.

카타르와의 역대 전적에서도 9전 전승을 달리다가 첫 패배를 당했다.

풀리그를 거쳐 A조에선 2개 팀이 본선에 진출한다.

'최강' 이란이 1장을 사실상 확보했다는 평가 속에 한국, 중국, 카자흐스탄이 나머지 1장의 티켓을 다툴 것으로 예상했으나 전망은 첫판에서 보기 좋게 빗나갔다.

이미 아시아예선 B조에선 일본과 호주가 본선행을 확정 지었다.

한국은 중국과 최근 끝난 아시아선수권대회 4강에서 패한 카자흐스탄을 반드시 이겨야 본선 진출을 바라보게 됐다.

대표팀은 11일 오후 11시 이란과 풀리그 2차전을 치른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23: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