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찰, 부산시 아동급식 바우처사업 선정과정 비리 수사

부산은행 본점 압수수색…제안서·채점표 등 확보
경찰, 부산시 아동급식 바우처사업 선정과정 비리 수사 - 1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서울 서초경찰서는 부산시 아동급식 전자카드 사업자 선정과정에서 같은 지역 공기업 임원과 업체 사이에 뒷돈이 오간 정황을 잡고 수사 중이라고 10일 밝혔다.

경찰은 부산시가 부산은행에 위탁해 2012년 저소득층 아동에게 지급할 전자카드 사업자를 선정할 때 부산 공기업 임원 A씨가 관여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자카드 사업자로부터 금품을 받고 사업을 수주할 수 있게끔 도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이날 부산 남구에 있는 부산은행 본점을 압수수색하고 제안서·채점표·선정기준서 등 해당 사업과 관련된 서류를 확보했다.

경찰은 압수한 자료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차례로 불러 업체 선정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부정청탁이 있었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소년소녀가장, 한부모 가정,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등 도움이 필요한 아동에게 음식점·편의점 등에서 쓸 수 있는 급식카드를 지원하고 있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개인정보 문제로 자료를 임의 제출하지 못하자 경찰이 영장을 발부받아 압수수색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2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