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실력보다 운인 로또수능"…野3당, 文정부 수능개편안 비판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김동호 기자 = 야 3당은 10일 문재인 정부가 발표한 수능 절대평가 확대 방안이 되려 불공정성을 확대할 수 있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정부는 이날 절대평가 과목을 현행보다 2개 이상 추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안을 발표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수능 절대평가를 확대하겠다는 교육부는 실력보다 운에 따르는 로또수능을 하자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섣부른 절대평가 확대 전환은 수능의 변별력 하락으로 대학입시 기능의 상실로 이어질 것이고, 수능을 대체한 새로운 입시 사교육 시장에서 비정상적인 경쟁을 불러일으킬 게 뻔하다"고 말했다.

이어 "절대평가의 확대는 건전한 자율경쟁에 의한 차이가 원천적으로 무시돼 우수한 성적의 학생들이 절대평등 논리에 희생양이 되는 결과를 낳을 뿐"이라며 "그런 측면에서 이번 수능 절대평가 확대는 무모한 평등논리를 앞세우는 불공정 로또수능을 강요하는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당은 수능시험 절대평가 확대가 성급하게 진행될 경우 오히려 사교육을 부추기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며 우려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간사인 송기석 의원은 이날 원내정책회의에서 "수능 전 과목에서 절대평가를 실시하면 동점자가 많아져 수능 중심의 정시전형 운영이 사실상 불가능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대입전형 요소로서 수능 역할이 축소된다는 것은 결과적으로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중을 높이고, 대입전형의 학종 단일화 양상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학종은 교육 현장에서 학생과 교사를 생활기록부의 노예로 만드는 불공정 전형, 금수저 전형이라는 의견이 많다"며 "부작용을 최소화하는 보완책을 마련해 국가교육회의에서 논의한 후 절대평가 확대를 결정하더라도 늦지 않다"고 했다.

바른정당 정책위원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이번에 발표한 수능개편 시안은 한 마디로 무책임의 극치"라고 평가했다.

정책위는 "통합과목에 대한 절대평가와 쉬운 출제로 학생들의 부담이 줄어들 것이라고 하지만 통합과학만 보더라도 물리·화학·생물·지구과학 등 내용이 방대해 결국 학생들에게는 부담감으로 작용하고, 동시에 사교육 유발 요인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의 수능개편안은 여전히 불안정하고 어려우며, 금수저 논란을 해소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현장과 동떨어진 탁상행정식 수능개편안 대신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고 학생들의 꿈과 재능 구현을 가능케 하는 방향으로 진심을 담아 더 깊이 고민해달라"고 촉구했다.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