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벨평화상 후보 阿신부, 불법난민 방조 혐의로 伊서 수사선상에

트라파니 검찰, 에리트레아 출신 제라이 신부 조사 착수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오는 난민들을 지원함으로써 2015년 유력한 노벨평화상 후보로 떠올랐던 아프리카 태생 신부가 불법 난민을 방조한 혐의로 이탈리아 검찰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

난민 지원 활동을 펼쳐온 에리트레아 출신 무시에 제라이 신부 [AFP=연합뉴스]
난민 지원 활동을 펼쳐온 에리트레아 출신 무시에 제라이 신부 [AFP=연합뉴스]

무시에 제라이 신부는 9일 시칠리아 섬의 트라파니 검찰청으로부터 자신에 대한 수사를 통보하는 서한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에리트레아 태생의 가톨릭 신부인 그는 난민인권단체인 '하베시아'(Habeshia)를 운영하며 지중해를 건너 유럽으로 오는 아프리카 난민들의 구조와 지원 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그는 지중해에서 조난당한 아프리카 난민들이 걸어오는 위성전화를 하루에도 수 십 통씩 받아 이를 이탈리아 해안경비대나 인근 해역의 난민구조 비정부기구(NGO) 단체들의 선박에 전달해주는 역할을 해왔다.

트라파니 검찰은 제라이 신부가 NGO 선박들에게 난민선에 관한 정보를 불법적으로 발송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라파니 검찰은 지난 주 독일의 NGO 유겐트 레테트가 지중해 난민 구조 과정에서 리비아의 난민 밀입국조직과 부적절한 접촉을 한 혐의를 잡고, 이 단체가 운영하는 선박 이우벤타호를 몰수해 조사를 벌이고 있어 제라이 신부의 혐의는 유겐트 레테트와 연관된 것으로 추정된다.

제라이 신부는 그러나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이날 성명을 내고 "양심을 걸고 숨길 게 아무 것도 없다"며 "불법 난민에 맞서 싸우는 인도적 단체를 공격하는 것은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난민들로부터 구조 신호를 받을 때마다 이탈리아 해안경비대나 몰타 당국에 신고를 했고, 유엔난민기구(UNHCR)나 국경없는의사회(MSF) 등 NGO에 연락을 했지만 트라파니 검찰이 수사 중인 유겐트 레테트와 직접 접촉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에티오피아와 우간다의 난민 캠프에는 생존에 필요한 음식과 물도 없이, 더 나은 미래에 대한 희망을 빼앗긴채 발이 묶여 있는 수 십 만명의 난민이 존재한다"며 "기아와 독재, 전쟁이 계속되는 한 난민들이 계속 나올텐데, 이들에게 단순히 '오지 말라'고 말할 수만은 없다. 아프리카인들도 삶을 살고, 미래를 꿈꿀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