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래에셋대우 인도서 증권사 설립…"내년 영업 개시 목표"

미래에셋대우 인도서 증권사 설립…"내년 영업 개시 목표" - 1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미래에셋대우[006800]가 인도에서 증권사 설립을 추진한다.

미래에셋대우는 10일 유한석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이사를 인도 법인 설립추진단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 증권사는 최근까지 인도 현지 증권사를 인수(M&A)하는 방식도 검토했으나 법인을 설립하는 쪽으로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아직 자본금이나 인력 규모를 구체적으로 확정하지 않았지만, 국내외에서 다양한 실적(Track Record)을 쌓아 온 트레이딩(Trading) 부문과 투자은행(IB) 부문 중심으로 현지 사업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올해 인도 법인을 설립하고 현지 인허가 절차를 거쳐 내년 상반기 영업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2007년에 진출한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시너지 효과를 내면서 종합 증권사로 자리 잡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자산운용 인도 법인은 지난해 뮤추얼펀드 운용잔고(AUM)가 1조원을 돌파해 최근엔 2조원에 육박할 정도로 현지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래에셋대우의 해외네트워크는 인도 현지법인이 설립되면 10개국에 현지법인 11개와 사무소 3개 등 14개 거점으로 늘어난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