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고리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협의채널 정례화해야"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10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빌딩 사무실에서 5·6호기 건설중단을 요구하는 단체와 처음으로 간담회를 열었다.

'안전한 세상을 위한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에 참여하는 조현철 녹색연합 상임대표, 염형철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 이헌석 에너지정의행동 대표가 간담회에 참석했고, 공론화위에서는 김지형 위원장 등 5명이 의견을 청취했다.

신고리백지화 시민행동은 먼저 공론화위 출범 초기의 혼란에 대해 지적하고 사회적으로 충분히 공론화되는 과정을 만들라고 요구했다.

특히 찬·반 이해당사자들과 공론화위의 협의 채널을 공식화·정례화하고, 공론화 절차 결정 시 이해당사자들과 사전에 협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시민행동 측은 "한국수력원자력 노조와 신고리 입지지역 주민, 원자력계 일부는 공론화 과정을 불인정하고 장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은 매끄러운 공론화 진행과정의 어려움은 물론이고 공론화 결과에 대한 불인정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시민행동은 공론화위가 '공론화 불인정 그룹'을 공론화 과정에 참여시키도록 노력할 것과 공론화 과정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아울러 공론화위 회의를 인터넷중계 등의 방식으로 공개하고, 이해당사자의 참관을 허용하라고 덧붙였다.

공론화위는 "요구사항에 대해 위원회 내부적으로 충분히 논의하고 검토하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한편 공론화위는 11일 오전 10시30분에는 5·6호기 건설재개 의견을 대표하는 한국원자력산업회의·한국원자력학회와 간담회를 하기로 했다.

이밖에 공론화위는 원전입지 지역주민을 포함해 전국 권역별로 간담회를 추진하는 한편 공론화에 대한 국민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토론회도 8회 정도 이어갈 예정이다.

신고리5·6호기 백지화 시민행동 "협의채널 정례화해야" - 1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