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승엽이니까…" 은퇴투어를 준비하는 한화의 마음

윤규진 "존경하지만 승부는 최선을 다해"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삼성 라이온즈 이승엽.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만큼이나 '은퇴 투어' 첫 행사를 준비한 한화 이글스도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이승엽이니까"라며 기꺼이 부담을 떠안았다.

한화는 1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이승엽 '은퇴 투어' 행사를 한다. KBO리그에서 처음 열리는 '은퇴 투어'의 첫 페이지를 한화가 연다.

한화 관계자들은 모두 "이승엽 선수의 마음처럼 너무 화려하지 않게 행사를 준비하면서도 한국 야구에 큰 획을 그은 선수의 명성에 누가 되지 않으려고 '접점'을 찾느라 고민을 많이 했다"며 "첫 사례다 보니, 타 구단에 '참고'가 될 수 있다. 그래서 더 신경 썼다"고 밝혔다.

한화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실력도 인성도 훌륭한 이승엽의 은퇴행사니까"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한화는 어린이팬 사인회, 이승엽 첫 타석에서 특별 소개 등 대략적인 행사 일정은 공개했다.

하지만 '핵심'인 선물에 대해서는 비밀을 유지했다. 프런트는 물론 한화 선수들도 "은퇴 행사 당일에 확인하시라. 의미는 확실하게 담았다"며 웃었다.

이상군 한화 감독대행은 "이승엽처럼 훌륭한 선수의 마지막 시즌에 축하할 기회가 있어 좋다. 프로야구 전체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며 "맘껏 축하하고 경기 때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은퇴 투어가 열리는 11일 이승엽을 상대할 한화 우완 선발 윤규진도 "존경의 눈빛을 보내고, 승부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7: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