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SC "北, 한반도 긴장고조 즉각 중단해야…모든 조치 강구"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박경준 기자 = 청와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10일 "북한은 한반도 긴장을 고조하는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NSC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까지 2시간 동안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북한의 지속적인 도발과 위협으로 한반도와 주변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회의는 정례회의였으나, 최근 한반도 정세의 엄중함 때문에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게 진행됐다"며 상임위 논의 결과를 전했다.

박 대변인은 "상임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고조나 무력 충돌은 어느 나라에도 도움이 되지 않음을 감안, 굳건한 한미 연합 방위 태세를 토대로 미국 등 주요국들과 협력 하에 한반도에서의 긴장 해소와 평화 관리를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 문제의 핵심 당사자인 우리 정부가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현재의 긴장 상황 완화 및 근본적 해소를 위한 외교적 노력도 적극 전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공개질문에서 "문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는가"라는 물음에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NSC 상임위 정례회의가 예정돼 있음을 보고받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고 답했다.

'필요한 모든 조치'가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해서는 "많은 논의가 있었지만, 외교·군사적 민감성 때문에 필요한 모든 조치로 표현할 수밖에 없음을 이해해달라. 그 안에 모든 것이 담겨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대화의 문을 열어둔다는 것은 늘 강조해온 것으로, 북한이 올바른 여건을 형성하는데 협조하고 대화 테이블로 나온다면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을 위해 협조할 준비가 돼 있다는 메시지를 지속해서 보내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NSC 상임위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와 달리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하며, 이날 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이 참석했다.

이에 앞서 북한은 전날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전략군은 '화성-12' 미사일이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해 괌 주변 30∼40km 해상 수역에 탄착할 것이라며, 8월 중순까지 포위사격 방안을 완성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보고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그래픽] 북한 전략군, 괌에 '화성-12' 4발 포위사격 예고
[그래픽] 북한 전략군, 괌에 '화성-12' 4발 포위사격 예고
북 "화성-12 4발로 괌 포위사격 방안 검토"
북 "화성-12 4발로 괌 포위사격 방안 검토"(서울=연합뉴스) 북한군 전략군은 9일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TV가 10일 보도했다. 2017.8.10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