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野4당 "박기영, 황우석 사태 장본인…임명 철회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11년 전 황우석 박사의 논문조작 사태에 연루돼 자질 논란을 빚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이 10일 사퇴 거부 의사를 밝히자 야4당은 일제히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야권과 재야 시민단체 및 과학계가 모두 반대하는 박 본부장이 버티면서 시간을 지체한다고 해도 잊힐 문제가 아니다"며 "정부는 과거도 제대로 정리 안 된 부적격 인사 챙기기를 포기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박 본부장 인사에 이르러서는 정부가 부적격 인사임을 알면서도 '그래서 어쩌겠다는 건가'라는 식의 일방적이고 오만적인 태도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지경이면 우리 정부는 인사검증 시스템이라는 것 자체가 불필요하고 무용한 정부라는 것을 국민에게 고백하는 것이 낫지 않겠나"라며 꼬집었다.

박기영 "헌신적으로 일할 것"
박기영 "헌신적으로 일할 것"(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오후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계 원로 및 기관장과의 정책간담회에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2017.8.10
hama@yna.co.kr

국민의당도 "탁현민도 모자라 박기영인가"라며 과학기술본부장 임명을 연일 비판했다.

김유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본부장이 들끓는 비판여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밝혔다"며 "20조의 예산을 좌지우지하는 과학기술 컨트롤타워를 맡을 적임자가 황우석 사태 원죄의 박 본부장뿐이라는 것인가"라고 쏘아붙였다.

김 대변인은 "박 본부장 본인이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다면, 청와대가 마음을 고쳐먹고 교체하는 것이 정답이다. 그것이 국민 여론"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후안무치한 인사, 국민의 뜻을 외면하는 인사로는 지속가능한 국민의 지지를 받기 어렵다"며 "정권출범 100일이 채 안 돼 국민은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바른정당은 박 본부장의 사퇴거부는 '문 대통령의 의중'이라며 청와대를 겨냥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인사를 보는 국민들은 '노무현 하이패스', '노무현 프리패스'라는 말을 유행어로 떠올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에 근무했던 사람들은 무조건 기용한다는 뜻"이라고 비꼬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청와대에 제대로 된 쓴소리를 못 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이 대변인은 "비겁한 것은 민주당이다. 아무런 반대의 목소리도 없다"며 "대통령이 '괜찮은 과학자'라고 하면 아무리 부패하고 무능한 사이비 과학자라도 훌륭한 과학자가 되는가"라고 지적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문제의 당사자가 버티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면 답은 하나뿐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뿐"이라며 박 본부장의 임명철회를 요구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7: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