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경실련 "기장 중입자가속기 총체적 부실…예산지원해야"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10일 "정부는 의료 분권 차원에서 매우 중요한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을 더는 국민 혈세가 낭비되는 일 없이 제대로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651억원이 들어간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지하 2층, 지상 2층, 총면적 1만2천879㎡)가 지난달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뒤편에 들어섰다. 2016.7.15

부산경실련은 "수년간 적자에 허덕인 한국원자력의학원이 750억원을 민자유치로 마련한다는 계획은 무리였고 수년간 진행한 연구개발(R&D)도 수익성 문제가 제기되면서 치료기기를 도입하는 쪽으로 변경됐다"며 "기장 중입자가속기 사업은 국민 혈세 1천억원을 들여 빈 건물만 준공한 총체적 부실 사업이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암과 힘겹게 싸우는 환자들로서는 부산 기장군에 들어설 중입자가속기치료센터에 큰 기대를 했던 것이 사실이다"며 "기획재정부는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완성을 위해 필요한 예산을 충분히 확보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부산경실련은 "정부는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부산시, 기장군, 지역 의료계가 소외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651억원이 들어간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지하 2층, 지상 2층, 총면적 1만2천879㎡)가 지난달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뒤편에 들어섰다. 정상 세포에 손상을 입히지 않고 암세포만 파괴하는 가속기와 치료시설이 없어 텅 비어 있는 상태다. 2016.7.15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사업은 2010년 사업비 1천950억원(국비 700억원, 지방비 500억원(부산시·기장군 각 250억원), 한국원자력의학원 분담액 750억원) 규모로 시작됐으나 원자력의학원이 분담금 750억원을 확보하지 못해 사업이 장기간 표류하고 있는 상태다.

현재는 서울대병원이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운영권을 최소 10년 보장하고 매년 운영비 일부를 별도 지원하는 조건으로 기장 의료용 중입자가속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돼 정부와 세부조건을 두고 조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c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7: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