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어려운 이웃에게'…조의금 기탁한 고 이호종 전 청양군수 유족

(청양=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지난달 타계한 고 이호종 전 충남 청양군수 유족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조의금을 기탁했다.

10일 청양군에 따르면 고인의 유족은 지난 8일 군청을 방문해 조의금으로 들어온 2천만원 가운데 1천만원을 고민이 마지막 공직생활을 한 청양군에 맡겼다.

나머지 1천만원은 고인이 처음 공직생활을 시작한 논산시에 기탁했다.

고 이호종 전 청양군수 [청양군 제공=연합뉴스]
고 이호종 전 청양군수 [청양군 제공=연합뉴스]

1960년 공직에 입문한 고인은 아산군수, 서산군수, 충남도 농림국장 등을 거쳐 1991년 청양군수를 마지막으로 명예퇴임했다.

공직 재임 때는 강직한 청백리 표상으로 선후배 공직자들의 존경을 받았고, 퇴임 당시 전 재산이 허름한 13평짜리 집이 전부였다는 일화가 언론에 소개될 정도로 검소한 삶을 살았다.

아들 이규학 씨는 "평소 자녀 결혼식도 주변에 알리지 않았고, 당신이 돌아가셔도 알리지 말고 조의금도 받지 말라는 유언을 남기셨다"며 "하지만 자식 된 도리로 차마 찾아오신 손님들을 되돌릴 수 없었고, 평소 아버님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돕는 일에 조의금을 쓰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전병태 청양군 주민복지실장은 "과거 이 전 군수님과 함께 근무했던 기억이 난다"며 "늘 모범이 되는 공무원상으로 존경을 받으셨는데 마지막까지 사랑을 전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7: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