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원주·횡성 '전투기 소음' 갈등조정 민관군 협의체 구성

(원주·횡성=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공군 전투기 소음으로 인한 갈등을 막고 합리적인 조정과 합의를 위해 민관군이 갈등조정 협의체를 구성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공군 제8전투비행단(이하 8전비)은 10일 강원 원주·횡성지역 주민들, 지자체와 '8전비 민관군 갈등조정 협의체' 발족식을 했다.

전투기 소음 등 비행단과 관련한 민원에 시민단체, 지역주민, 지자체와 주기적인 간담회를 열어 소통과 중재를 하기 위해서다.

협의체 구성원은 주민대표 8명, 지자체 공무원 4명, 8전비 부단장·감찰안전실장·계획처장·법무실장 4명 등 총 16명이다.

협의체는 반기 1회 정기회의를 원칙으로 정하고, 구성원 4분의 1 이상의 요청이 있으면 임시회의를 열어 민관군 조정·합의안을 도출하기로 했다.

이날 발족식에서는 협의체 운영회칙 설명과 앞으로 협의체를 이끌어갈 의장 선정을 논의했다.

회칙은 미리 시민단체와 지자체 협조를 거쳐 제정했다.

의장으로는 정정화 강원대학교 교수를 선출했다.

정 의장은 "정례적으로 모여 갈등을 예방하고 소통하며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는 건설적인 소통과 화합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민영호 8전비 계획처장은 "비행단과 관련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이해당사자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소통하는 것"이라며 "주민들에게 귀 기울이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8전비 인근 주민들과 지역 환경운동 단체는 "전투기 소음으로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며 전투기 소음 대책 마련을 요구해왔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