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청, 정기국회 앞두고 경제정책 기조 공유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한지훈 기자 = 청와대와 정부, 더불어민주당은 10일 국회에서 비공개 당·정·청 회의를 열고서 경제정책 방향과 정기국회에서의 입법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우원식 원내대표, 청와대 장하성 정책실장·홍장표 경제수석·반장식 일자리수석·김수현 사회수석·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최근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의 움직임이나 세법 개정방향, 최저임금 인상안 등 경제현안 전반에 대한 토론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박완주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내주 당·정·청 회의 전에 서로 현안에 대해 공유도 하고 기조도 점검하기 위해 회의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책 기조는 물론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입법과제 등 후속조치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형성하는 자리였다"고 밝혔다.

다만 이 자리에서 최근 논란이 된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인선에 대한 얘기나 종교인 과세 유예에 대한 언급은 나오지 않았다고 박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장하성 정책실장 역시 기자들과 만나 "특별한 의제를 정하고 회의를 한 것은 아니었으며, 서로 잘해보자는 얘기를 했다"고 밝혔다.

장 정책실장은 "정기국회도 다가오고 예산도 짜야 하니까 서로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화기애애하게 얘기하는 간담회였다"고 덧붙였다.

당정청, 정기국회 앞두고 경제정책 기조 공유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6: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