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 '티레이' 광원 소재 개발…"물질 분석 정밀해진다"

아주대 권오필 교수 참여 국제연구팀 성과


아주대 권오필 교수 참여 국제연구팀 성과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국내 교수가 참여한 국제연구팀이 기존보다 정밀한 물질 분석이 가능한 '티레이'(T-ray)의 새 광원 소재를 개발했다.

아주대 권오필 응용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아주대 제공 = 연합뉴스]
아주대 권오필 응용화학생명공학과 교수 [아주대 제공 = 연합뉴스]

아주대학교는 권오필 응용화학생명공학과 교수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 키이스 넬슨(Keith A. Nelson) 교수팀이 집필한 '고효율 테라헤르츠파를 발생시키는 새로운 종류의 비선형광학 유기 결정'이라는 제목의 논문이 소재 분야의 저명한 학술지인 '어드밴스드 매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티레이는 빛의 영역과 전파 영역 사이에 존재해 빛과 전파 두 가지 특성을 동시에 갖는 전자기파다.

맨눈으로 확인할 수 없는 물체 내부를 투과할 수 있어 위험물 탐지, 보안, 의료 분야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특히 단단한 물질만 통과하는 엑스레이(X-ray)와 달리 액체 종류까지 식별할 수 있고, 엑스선보다 인체에 해가 덜하다.

티레이를 발생시키려면 특정 광원 소재에 레이저를 비춰야 하는데, 기존 소재는 티레이로 전환되는 비율이 낮고, 투과할 수 있는 물체도 다양하지 못하다는 단점이 있다.

권 교수팀은 결정 내 분자가 비대칭 배열을 할 수 있으면서 전자를 강하게 잡아당길 수 있는 새로운 화학구조를 도입하는 방법으로 보다 효율이 높은 티레이 광원 소재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권 교수는 "광원 소재의 화학구조를 간단하게 변화시켜 티레이의 효율을 높였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성과"라며 "다양한 물질 투과가 가능한 새 광원 소재는 정밀한 분석 기능까지 갖춰 앞으로 많은 분야에서 활용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설명했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