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찾은 바른정당…"한국당·국민의당보다 잘할 것"

세종시 전통시장과 대전 대학가·연구원 등 돌며 민심잡기 행보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는 10일 "올바른 결정을 해서 대한민국을 잘 되게 해 달라는 국민의 바람을 귀담아듣겠다"고 말했다.

학생식당 찾아 대학생과 대화하는 이혜훈
학생식당 찾아 대학생과 대화하는 이혜훈(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맨 오른쪽)와 유승민 의원이 10일 대전 대덕구 한남대 학생회관에서 점심을 하며 대학생과 대화하고 있다. 2017.8.10

이 대표는 이날 대전시 대덕구 한남대 학생회관 식당에서 대학생과 점심을 하고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 지지율 상승세 한편으로는 낡은 정치를 없애달라는 요구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구·경북(TK), 호남, 강원 지역에 이은 바른정당 지도부의 이날 4번째 현장 행보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정운천·유승민·강길부 의원 등이 동행했다.

유승민 의원은 "대전과 충남에서 자유한국당이나 국민의당 지지했던 분들에게 바른정당이 더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며 "문재인 정부와 협력할 것은 화끈하게 협력하고, 비판할 것은 야당답게 대안 제시하며 꾸준히 활동하겠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에 대한 대전시의 경쟁력을 높이 평가하며 관련 인프라 구축에 당력을 모을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대전시는 대한민국 고급 인력이 밀집한 지역"이라며 "국가 지원 없이는 4차 산업혁명의 꽃을 피우기가 어려운 만큼 여건 마련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그는 그러면서 "공무원이 전문성 없이 깜깜이로 지원해서는 안 된다"며 "기술평가나 신용평가에 전문성을 갖출 수 있도록 대안 마련도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바른정당 지도부는 이어 전날 새벽 화재로 피해를 본 대전중앙시장을 찾아 상인을 위로했다.

이 대표 등은 대전 유성구 한국원자력연구원에서 원자력 안전 대책과 정부 탈원전 정책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이후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펼쳐지는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를 들른 뒤 서구 갤러리아 타임월드 백화점 앞으로 이동해 당 홍보 행사인 '바른정당 주인 찾기' 캠페인을 벌인다.

앞서 이 대표 등은 이날 오전 세종시 전통시장을 찾아 바른정당을 소개하는 전단을 배포하며 홍보활동을 펼쳤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4: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