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동영 "내가 당선돼야 '안철수당' 벗어나…사쿠라 버려야"(종합)

"어정쩡한 중간은 기회주의…안철수와 화끈한 경쟁"…安 '극중주의' 비판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당 당권 주자인 정동영 의원은 10일 "국민의당을 어중간한 중간야당에서 선명한 개혁야당으로 탈바꿈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강연회를 열어 "국민의당이 창당 이래 18개월 중 12개월을 비대위로 하고 있다. 개인 사당화의 그늘을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의원은 "게나 새우나 가재처럼 껍질을 벗고 환골탈태해야 한다"며 "이번에 정동영이 당선되면 국민의당이 '안철수당'이 아닌 공당이라는 확실한 증명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우선 전당대회를 계기로 개혁을 이룬 과거 신민당 전례를 거론했다.

그는 "우리 국민은 1979년 1월 10대 총선에서 여당보다 신민당에 1% 포인트의 지지율을 더 주면서 '사쿠라의 길'을 버리고 선명 야당의 길을 가라고 했다"며 "작년 4월 총선에서도 국민의당에 더불어민주당보다 1.2% 포인트의 지지율을 더 줬다"고 비교했다.

그러면서 "정당 역사에서 가장 잘 위기를 돌파한 전당대회는 신민당의 1979년 5·30 전당대회였다. 유신독재를 철폐하라는 국민의 명령 속에서 '사쿠라 야당'이었던 신민당이 전대를 통해 선명 야당으로 탈바꿈했다"면서 "국민의당도 그렇게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논의에 대해 "국민이 이대로 못 살겠다 해서 선택한 것이 국민의당이고 다당제인데, (국민의당을) 민주당에 붙이고 바른정당에 붙여 임의로 이합집산하는 것은 민심에 대한 배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당, 민주당, 바른정당의 탄핵 연대를 개혁 연대, 입법 연대로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개혁·입법 연대를 우리가 주도하면 국민이 알고 평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한, 정 의원은 '안철수 전 대표의 출마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기왕 출마했으니 이제 화끈하게 경쟁하고, 협력하고, 결과에 승복하는 것이 당을 살리는 길이라 말씀드린다"고 언급했다.

안 전 대표의 '극중주의'를 염두에 둔 뼈있는 발언도 했다.

그는 "핵심 내용은 방향이다. 동도 아니고, 서도 아니고, 남도 아닌 어정쩡한 중간은 기회주의적"이라면서 "정당이 가는 길을 노선이라고 한다. 방향을 정해야 한다. 상황에 따라 선택하겠다는 것은 기회주의일 뿐이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자신의 한자 이름(鄭東泳)을 언급하면서 "내 이름에 동녘 동, 헤엄칠 영이 있다. 우리는 동쪽으로 가야 한다"며 지지를 호소하기도 했다.

이날 강연회에는 국민의당 김중로·조배숙·최경환·최도자 의원 등이 참석했다. 김 의원은 "개혁은 아무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국가 대개혁 의지가 가장 강한 분이 정동영 의원이 아닌가 평소에 생각했다"고 지지 발언을 했다.

정동영이 밝히는 개혁은?
정동영이 밝히는 개혁은?(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민의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정동영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의 새구상 '국민의당, 개혁을 주도하자!' 토론회에 참석해 당 개혁 방안 등에 관한 강연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정동영이 밝히는 개혁은?
정동영이 밝히는 개혁은?(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국민의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정동영 의원이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국정치의 새구상 '국민의당, 개혁을 주도하자!' 토론회에 참석해 당 개혁 방안 등에 관한 강연을 하고 있다.
superdoo82@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