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軍 "北, 직접적 도발 관련 특이동향 없어…대비태세 갖췄다"

송고시간2017-08-10 10:55

브리핑하는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
브리핑하는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10일 북한이 연일 높은 수위의 도발 위협을 하는 데 대해 직접적인 도발에 나설 동향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노재천 합참 공보실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현재 직접적인 도발과 관련한 특이동향은 없다"며 "북한의 도발 상황에 대한 우리 군의 대비태세는 갖춰져 있다"고 답했다.

노 실장은 '북한이 실제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의 도발에 대비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편, 이진우 국방부 공보과장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 수준에 관한 질문에 "기존 핵개발 국가의 소형화 달성 기간과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경과 기간 10년을 고려시 상당 수준에 이른 것으로 평가한다"며 "다만, 탄도미사일 탑재 가능 시기를 예측하는 것은 제한된다"고 밝혔다.

이 과장은 이날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서 할 예정이었던 전자파·소음 측정 계획을 연기한 데 대해서는 "오늘 계획했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현장 조사는 지역 주민, 시민단체 등과 추가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