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물복지단체 "광주 도심 녹지 공간서 개 사육·도살"

송고시간2017-08-10 10:52

광주 북구청, 구체적 불법사실 확인 못 해 중재 나설 예정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동물 복지단체들이 광주 북구의 도심 속 녹지 공간에서 개농장이 불법 운영되고 있고 동물 학대가 자행되고 있다며 문제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철창에 갇힌 개들
철창에 갇힌 개들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관할 지자체는 동물 복지단체와 개 사육 농장주와의 협의를 중재할 계획이다.

동물유관단체협의회, 광주동물복지연맹 등 26개 동물 복지단체는 "광주 북구 중외공원 인근 녹지 공간에서 개농장이 불법 운영 중이며, 동물 학대가 자행되고 있다"는 주장을 담은 공동성명을 10일 발표했다.

이들의 주장에 따르면 광주 북구의 한 녹지 공간에 있는 개 사육 농장 2곳은 각각 50마리, 80마리의 개를 사육하고 있다.

동물단체는 2곳 농장 측이 불법 건축물을 세우고, 무허가 축사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분뇨·오폐수 배출 시설을 갖추지 않은 채 동물의 분뇨를 방치하고, 부패한 음식물 쓰레기를 먹여 키운 개들을 도축해 팔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농장 내에서 고압 전기로 개를 도축해 유통하는 등 동물복지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비판했다.

광주 북구청은 동물단체가 민원을 제기하자 최근 현장 조사를 했다.

그러나 현장 조사 결과 무허가 건축물은 관련 고발 사건에서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고, 분뇨시설 기준 미달 축사로 무허가 축사 문제도 처벌 규정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동물을 학대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식용 목적 도축은 학대가 아니다'라는 규정이 있으나, 충분히 학대 의혹을 제기할 만 하다고 보고 조만간 동물보호단체와 농장주와의 협의를 주선해 중재에 나설 예정이다.

북구청 관계자는 "동물 학대 의혹에 대해 농장이전이나, 생계 대책 제시 등 농장주와 동물단체들의 협의를 위한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 중이다"며 "협의가 불발되면 동물 학대에 대한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pch8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