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철수 "개혁경쟁으로 당 살릴 것…千 '끝장토론' 제안 무의미"

송고시간2017-08-10 11:04

오늘 당 대표 경선 후보등록…첫 일정은 광주

안철수, 당대표 후보자 등록신청
안철수, 당대표 후보자 등록신청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후보자 등록신청을 하며 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2017.8.10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안철수 전 대표는 10일 "당의 개혁 방안과 비전에 대해 열심히 경쟁해 당을 살리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당대표 경선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당이 위기 상황이다. 이번 전대는 혁신 전대가 돼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전날 경쟁자인 천정배 전 대표가 안 전 대표의 출마 철회 여부를 놓고 '끝장토론'을 제안한 데 대해 "이미 제가 후보등록을 했다. 관련된 토론은 이제 무의미하다"고 일축했다.

안 전 대표는 후보 등록 후 첫 행보로 광주에 내려가는 것과 관련해 "당원분들을 뵙고 직접 말씀드리겠다"며 "제가 지금 나서는 게 적절한지, 누가 당의 지지율을 올리고 새로운 인재영입을 할 수 있는지, 누가 개혁을 하고 지방선거에서 우리당의 승리를 이끌어낼 수 있는지 판단해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발표된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7∼9일, 전국 성인 남녀 1천531명, 95% 신뢰 수준, 오차범위는 ±2.5%포인트) 국민의당 지지율이 5.4%로 하락한 데 대해 "혁신 전대가 된다면 다시 국민들께서 관심을 가지실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그 결과로 (본인이) 대표로 선출된다면 컨벤션 효과까지도 기대하고 있다"며 "그러면 탄탄한 기반을 바탕으로 우리 당이 거듭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