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통사고로 쓰러진 병사 보살핀 부사관…"할 일했을 뿐"

송고시간2017-08-10 10:31

육군 3사단 이현종 하사, 의식 잃은 병사 대리보호자 역할

(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교통사고로 길가에 쓰러져 있던 병사를 병원으로 이송하고, 대리보호자 역할을 한 부사관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10일 육군 3사단에 따르면 예하 부대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하는 이현종(23) 하사는 결혼 휴가 중이던 지난달 22일 저녁 서울 용산역 인근에서 타 부대의 박모 상병이 교통사고를 당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육군 3사단 제공=연합]
육군 3사단에서 K9 자주포 조종수로 근무 중인 이현종 하사[육군 3사단 제공=연합]

이 하사는 사고 현장에 있던 경찰과 시민이 당황해 미처 조치하지 못하고 서 있자 달려가 응급처치부터 시작했다.

이어 앰뷸런스와 함께 인근 병원으로 이동해 박 상병이 치료를 받도록 했다.

이 하사는 보호자가 없으면 응급실 접수가 되지 않자 자신을 대리보호자로 신고해 신속하게 치료를 받도록 하고 부대 관계자가 도착하자 상황을 설명한 뒤 복귀했다.

이 하사의 미담은 박 상병의 지휘관이 최근 감사 인사를 전달하는 과정에서 알려졌다.

박 상병의 지휘관은 "머리에 피를 흘리며 의식이 없어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이 하사가 신속하게 대처해준 덕에 건강을 회복하고 있다"면서 "직접 찾아서 선물과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었으나 본인이 극구 사양해서 전달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이 하사는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전우를 살리기 위해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dm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