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차에 드리워진 파업 먹구름…현대·GM 이어 기아·르노 임박

송고시간2017-08-10 10:30

기아 노조 '통상임금' 판결 이후 공세 예상…르노삼성도 11일까지 파업찬반 투표


기아 노조 '통상임금' 판결 이후 공세 예상…르노삼성도 11일까지 파업찬반 투표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윤보람 기자 =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역대 최대 위기를 맞은 한국 자동차 산업에 결국 우려했던 파업 태풍까지 몰아치기 시작했다.

한국지엠(GM)과 현대자동차 노조가 이미 부분 파업을 단행했고, 기아차와 르노삼성의 파업 가능성도 점차 고조되는 분위기다.

현대차 노조는 임금·단체협약 교섭이 난항을 겪자 10일 4시간 부분 파업에 들어갔다.

1조 근무자들이 오전 11시 30분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2시간, 2조 근무자들은 오후 8시 20분부터 오후 10시 20분까지 일손을 놓는다.

현대차 노조는 오는 14일에도 같은 형태의 4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하고, 이후 16일 쟁의대책위 회의를 다시 열어 파업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노조는 올해 임금 15만4천883원(호봉승급분 제외) 인상, 순이익 30%(우리사주포함) 성과급 지급, 4차 산업혁명과 자동차산업 발전에 대비한 '총고용 보장 합의서' 체결, 완전한 주간연속 2교대제(8+8시간 근무) 시행, 정년 연장 등을 요구하고 있다.

'철수설'로 뒤숭숭한 한국지엠(GM) 노조도 앞서 지난달 17일 이미 한 차례 4시간짜리 부분 파업을 벌였다.

한국GM 관계자는 "노조 선거까지 겹쳐 새 집행부가 구성된 뒤 본격 협상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며 "보통 8월 휴가 전, 늦어도 추석 전에는 타결이 이뤄졌는데, 올해의 경우 타결 시점을 예상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한국GM 노조는 월 기본급 15만4천883원 인상, 통상임금(424만7천221원) 500% 성과급 지급, 2개 조가 8·9시간씩 근무하는 현행 '8+9주간 2교대제'를 '8+8주간 2교대제'로 전환하는 방안, 공장이 휴업해도 급여를 보장하는 '월급제' 도입 등을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차 업계 '8월 위기설'
자동차 업계 '8월 위기설'

'통상임금' 판결 이슈까지 겹친 기아차의 경우도 '폭풍전야'와 같은 분위기다.

기아차 노조는 지난 8일 쟁의대책위 회의에서 구체적 파업 일정을 잡지 않았지만, 다음 회의에서 현대차와 보조를 맞춰 실제 파업 개시를 결정할 가능성이 있다.

노조는 지난달 13~14일 투표를 거쳐 파업을 가결했고, 중앙노동위원회도 '조정중지' 결정을 내렸기 때문에 언제라도 파업에 돌입할 수 있는 상황이다.

다만 당초 17일로 예정됐던 통상임금 판결이 연기됐기 때문에, 통상임금 판결 일정과 내용 등을 확인한 뒤 파업 일정과 강도 등을 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까지 2년간 '무분규' 임단협 타결을 자랑했던 르노삼성차조차 올해에는 파업 대열에 동참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르노삼성차 노조는 지난 9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 쟁의행위를 위한 임금단체협상 교섭 중지를 신청했다. 조정중지 요청이 받아들여지면 노조는 법적으로 파업에 들어갈 수 있게 된다.

노조는 노동위원회의 결정에 앞서 이날부터 11일까지 조합원을 상대로 파업 관련 찬반투표를 미리 진행할 방침이다.

르노삼성 노사는 올해 기본급과 격려금 인상 폭을 두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완성차업체 관계자는 "해마다 이맘때 임단협 과정에서 노사 갈등이 고조되는 것은 통상적이었지만, 올해는 여러 면에서 상황이 훨씬 더 나쁘다"며 "판매 부진과 통상임금 문제, 한국GM 철수설까지 겹쳐 이렇게 뒤숭숭한 여름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