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NSC 상임위 오후 3시 개최…'괌 포위사격 예고' 北도발 논의(종합)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NSC 상임위 주재…北동향·의도 분석
강경화 외교·송영무 국방 장관·서훈 국정원장 등 참석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청와대는 10일 북한군의 '괌 포위사격' 예고에 이날 오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한다.

긴급 대화하는 국방부장관과 안보실장
긴급 대화하는 국방부장관과 안보실장(서울=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소집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은 어제 오후 11시 41분경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2017.7.29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kjhpress@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오후 3시 NSC 상임위를 개최한다"고 공지했다.

NSC 상임위는 대통령이 주재하는 전체회의와 달리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한다.

참석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천해성 통일부차관, 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이다.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최병환 국무조정실 1차장은 각각 통일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을 대신해 참석한다.

이에 앞서 북한은 전날 괌 포위사격을 예고한 데 이어 이날 '화성-12'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 4발로 미군 기지가 있는 괌을 포위 사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 전략군은 '화성-12' 미사일이 일본의 시마네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상공을 통과해 괌 주변 30∼40km 해상 수역에 탄착할 것이라며, 8월 중순까지 포위사격 방안을 완성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보고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괌 포위사격 계획 발표 직후 "말로 쏘겠다고 한 것 가지고 NSC를 열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으나, 일단 NSC 상임위 차원에서 북한의 동향을 점검하고 도발 의도를 분석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괌 포위사격 예고에 대해 "북한이 안보리 제재 결의안 채택 후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며 "내부결속용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우리 국내 안보 불안감 조성, 한·미 동맹 이간, 미국의 대북 정책 약화 등 다양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관측했다

 [그래픽] 북한 전략군, 괌에 '화성-12' 4발 포위사격 검토
[그래픽] 북한 전략군, 괌에 '화성-12' 4발 포위사격 검토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