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맞춤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추진…TF도 구성

송고시간2017-08-10 07:58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는 현 정부 100대 국정과제로 선정된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응전략으로 울산 맞춤형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태스크포스(TF) 구성, 야음장생포 도시경제 기반형 도시재생사업, 중구 학성동 근린재생형 도시재생사업 용역, 울산도시공사와 LH 공사 협업체계 구축, 도시창조 아카데미 운영, 도시와 주거환경 정비사업 시민 교육 등에 나선다.

울산시청
울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단순 주거정비사업이 아니라 쇠퇴한 원도심과 노후 주거지역을 재활성화해 주민 삶의 질과 도시의 경쟁력을 높이려는 도시혁신사업이다.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의 주요 과제이다.

특히 이 사업은 향후 5년간 매년 100곳 이상, 총 500곳 이상의 주거환경 개선과 도시 경쟁력 회복을 위한 사업이다. 매년 공적재원 10조원씩, 총 50조 원이 투자되는 대형 프로젝트여서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경쟁이 치열하다.

정부는 전체사업의 절반 이상을 동네 단위에서 주택개량사업, 마을도서관, 주차장, 커뮤니티시설, 무인 택배함 설치 등 소규모 주민생활 편익시설을 설치하는 '우리 동네 살리기 사업' 방식의 정책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울산시는 이런 정부 정책 방향에 맞춰 맞춤형 도시재생 뉴딜사업 발굴 전략과 실행 방안을 위해 태스크포스를 구성했다.

시와 5개 구군 관련 부서, 울산도시공사, 울산발전연구원, LH공사 등 총 28개 부서 6개 팀 42명이 여기에 참여한다.

시 관계자는 "도시재생 뉴딜사업 태스크포스 운영으로 도시재생 관련 기관과 공유해 사업 발굴과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며 "특히 협업체계를 강화해 울산 맞춤식 전략적 대응으로 국가공모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울산에서 많이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