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상찮은 '박기영 논란'…靑, 본인해명·여론 추이 주시

"가볍게 움직일 수 없다"…일각선 '자진 사퇴해야' 주장도
출근하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출근하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과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9일 오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출근하고 있다. 2017.8.9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을 둘러싸고 정치권과 사회 각계에서 일어나는 파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장관 후보자 낙마 때와 같은 인사 파동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면서도 박 본부장 자신의 입장과 여론을 먼저 살피겠다는 분위기가 읽힌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서 특정 인사들이 논란이 됐을 때 적어도 청문회까지는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었으니 이번에도 그와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기된 의혹을 박 본부장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잘못한 게 있으면 사과도 하고 나서 국민의 여론을 봐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청와대에서는 대통령의 인사권과 관련한 문제를 두고 가볍게 움직일 수는 없다"면서 "참여정부 때 과학기술본부를 만든 경험 등이 필요해서 인사한 만큼 나머지 부분은 본인이 해명할 기회를 줘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청와대 일각에서는 박 본부장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는 여론도 만만치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무위원을 비롯한 주요 보직의 인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서 이 사태에 발목이 잡히면 하반기 민생 정책에 집중하겠다고 한 계획에도 적잖은 차질을 빚을 수 있다는 것이다.

논란이 커질수록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나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 당시 일었던 '인사·민정라인 부실 검증 의혹'이 재연될 가능성까지도 있다.

새 정부 인선에 비교적 우호적이었던 정의당까지 포함해 모든 야당이 박 본부장을 비난하고 있고 진보적 성향의 시민사회단체도 '촛불민심이 요구한 적폐세력 청산과 배치되는 인사'라고 지적하고 나선 것도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여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이 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상대로 박 본부장 사태와 관련한 의견을 수렴하고 나서면서 청와대가 결단해야 할 시간이 다가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한 관계자는 "박 본부장 논란을 예의주시하고는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문제를 빨리 털고 가는 게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8/10 0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