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러 대사 "미국 냉정 유지하고, 북·미 대화해야"

송고시간2017-08-10 04:40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
[AP=연합뉴스]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9일(현지시간) 미국과 북한이 거친 설전을 주고받으며 긴장이 급격히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 미국에 자제를 주문하면서 북미 대화를 촉구했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네벤쟈 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에 대해 '화염과 분노' 발언을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해 "우리는 그가 말한 것을 주목한다. 미국이 냉정함을 유지하고 다른 상대(북한)의 위험스러운 행동을 자극하는 어떤 움직임도 삼가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강력한 희망"이라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미국과 북한 당국이 대화를 시작할 방도를 찾기를 촉구한다"면서 "러시아는 협상을 촉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긴장이 완화되기를 희망하며, 진지하게 정치적 대화 방안을 만드는 일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북핵) 이슈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으며, 역내 전략적 균형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사드 배치 철회를 거듭 주장했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