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FBI, '트럼프캠프 前좌장' 매너포트 가택 압수수색

송고시간2017-08-10 00:48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캠프와 러시아의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대선 당시 선대본부장이었던 폴 매너포트의 가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압수수색은 지난달 26일 이뤄졌으며, 매너포트도 잘 협조했다고 제이슨 말로니 FBI 대변인은 설명했다.

FBI와 미 의회, 로버트 뮬러 특검은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 중 하나로 매너포트를 지목하고 조사를 진행해왔다.

美FBI, '트럼프캠프 前좌장' 매너포트 가택 압수수색 - 1

매너포트는 대선이 한창이던 지난해 8월 친(親)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정당에서 지난 2012년 1천270만 달러를 받고 미 정가를 상대로 로비한 의혹이 불거져 낙마한 바 있다.

매너포트는 또 12년 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돕고자 푸틴의 측근 인사와 연간 1천만 달러(약 112억 원) 규모의 거래를 했다는 의혹과 돈세탁 혐의 등도 제기된 상태다.

아울러 지난해 대선 기간 러시아 정부와 연계됐다는 의혹을 받는 러시아 변호사와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의 회동에도 동석해 수사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고 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