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복절 특사로 양심수 석방"…1만6천명 서명 靑 전달

송고시간2017-08-09 16:38

양심수 석방 추친위원회, 광복절 앞두고 기자회견
양심수 석방 추친위원회, 광복절 앞두고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집회·시위 주도 혐의나 통합진보당 내란음모 사건 연루 등으로 구속된 수형자 가족과 시민단체 모임인 '양심수 석방 추진위원회'는 9일 청와대에 "광복절 특사로 양심수를 석방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이날 정오께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양심수 가족 누구에게도 한 마디 양해나 사과 없이 지난달 '광복절 특사가 없다'고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이 석방을 요구하는 양심수는 세월호 집회에 참가했다가 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구속된 강광철씨처럼 집회·시위 관련 법규를 위반했거나, 김홍열 전 통진당 경기도당 위원장 등 통진당 사태에 연루돼 구속된 이들을 말한다.

추진위는 이들이 "표현의 자유와 집회·결사의 자유를 행사했다는 이유만으로 부당하게 구금당했다"며 "국제앰네스티 등 국제사회도 이들을 석방하라고 입을 모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외국대학 교수나 종교인으로 이뤄진 21개국 927명의 외국인사가 참여한 석방 청원서와 함께 '보라색 엽서'라고 이름 붙인 시민 1만6천여명의 서명을 이날 청와대에 전달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