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의당 전대 후보등록 D-1 신경전 치열

송고시간2017-08-09 12:08

安측 "출마포기 1%도 없다"…千 "최악의 결정"·鄭 "사당화 안돼"

이언주, 安 러닝메이트 불발 가능성 대두…"모든 가능성 있어"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8·27 전당대회 후보 등록 시작을 하루 앞둔 9일 안철수 전 대표의 출마를 둘러싼 당권 주자들간 신경전이 이어졌다.

당대표와 별도로 치러지는 최고위원 선거에 누가 러닝메이트로 출마할지에 따라 주자간 세 대결이 본격화할 전망이어서 관심이 집중된다.

안 전 대표는 당내 의원들과 동교동계 고문단의 잇단 만류에도 불구하고 출마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위원회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꾸준히 당원과 지역위원장, 지방의원과 국회의원 및 고문들을 만나뵙고 제가 결심한 이유를 진솔하게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안 전 대표 캠프 본부장을 밭은 문병호 전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에서 "안 전 대표는 출마 포기를 단 1%도 고려하지 않고 있다. 지금 출마를 접는다는 것은 정계은퇴와 똑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전대에서 대표가 안된다면 정치적으로 어마어마하게 큰 상처를 입을 것"이라고 언급하는 등 '배수의 진'을 치고 전대에 임한다는 자세다.

반면 천정배 전 대표는 안 전 대표를 향해 연일 출마 철회를 촉구하며 비판을 이어갔다.

천 전 대표는 OBS TV 인터뷰에서 "안 전 대선후보가 뭐라고 하든, 출마선언 이후 당이 큰 혼란에 빠지지 않았나"라고 반문하며 "안 전 후보의 출마는 그래서 당에게도, 자신에게도 도움이 안되는 최악의 결정"이라고 꼬집었다.

천 전 대표는 "안 전 후보가 당도 살리고, 국민도 살리는 결정을 내려주길 강력히 요구한다. 더 자숙하고 반성할 시간을 가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전 후보가 독배를 마시는 심정으로 출마한다는데, 저 천정배가 있는 한 독배를 마시지 않아도 충분히 당을 살릴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정동영 의원도 안 전 대표를 겨냥, "안 전 대표 출마 후 (내가) 승리하면 국민의당이 사당이 아님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북 전주의 한 방송사 TV 토론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이 특정인의 사당(私黨)화보다는 당원이 주인이 되는 정당으로 거듭나게 하고 싶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애초 당권 도전을 유력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김한길 전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의 경우 후보등록 하루 전인 이날까지 뚜렷한 의사를 나타내지 않고 있다.

김 전 대표가 불출마할 경우 국민의당 전대는 안철수·천정배·정동영 '3파전'으로 굳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당대표-최고위원 선거가 이번 전대부터 분리됨에 따라 최고위원 출마자들이 어느 당대표 후보자들과 러닝메이트를 이룰지도 판세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당 일각에서는 친안(친안철수)파로 분류되는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경우 안 전 대표와의 러닝메이트 구성이 불발돼 최근 당대표 경선으로 눈을 돌릴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는 실정이다.

안 전 대표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의원이 러닝메이트가 될 수도, 안될 수도 있다"며 "윤곽이 정확히 드러나지 않아 안 전 대표와 정리를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이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원회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 출마 여부를 묻는 말에 "생각 중이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답했다.

다만 그는 이날 안 전 대표와 나란히 참석한 혁신위 토론회에서 사회자로부터 발언 요청을 받자 "저는 (전대) 출마 경쟁자가 아니니까 괜찮을 것 같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천 전 대표 측은 러닝메이트와 관련해 "아직 그런 얘기를 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천 전 대표는 후보등록 이후 러닝메이트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 의원 측은 "현재까지 우리는 관련 논의를 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이다.

정 의원 측 관계자는 "러닝메이트는 자기 사람을 최고위원으로 집어넣기 위한 측면이 있는데, 이번 선거는 당의 위기국면에 치러지는 만큼 '짝짓기'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 안철수 전 의원, 정동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8·27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에 출마 선언한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왼쪽부터), 안철수 전 의원, 정동영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