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악제작사연합 "방송사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 반대" 성명

송고시간2017-08-09 12:02


"방송사, 음악산업 수직 계열화…중소기획사 몰락" 우려

그룹 워너원
그룹 워너원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요 기획사 3개 단체가 9일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한 방송사의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을 반대하는 성명서를 냈다.

한국매니지먼트연합과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 한국연예제작자협회로 구성된 음악제작사연합은 성명서에서 방송사가 아이돌 프로그램을 제작해 매니지먼트까지 진출하는 것은 엔터테인먼트 산업 전체를 독식하려는 미디어 권력의 횡포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대응은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그룹 워너원을 엠넷이 내년 12월까지 매니지먼트를 하고, KBS가 아이돌 재기 프로젝트 프로그램인 '더 유닛'을 제작하면서 역시 매니지먼트 관련 문제로 기획사들과 갈등이 일면서 나왔다.

음악제작사연합은 "현재 대기업과 방송사는 이미 음원 유통과 판매, 음원 제작, 공연을 아우르는 형태의 수직 구조를 갖추고 매니지먼트 영역에까지 진출한 상태"라며 "이러한 방송사의 음악 산업 수직계열화는 음악 생태계를 급격하게 변질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방송가 간의 경쟁으로 인한 변칙적인 매니지먼트의 문제점이 쏟아질 것이라고 짚었다.

음악제작사연합은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한 가수를 1~2년 단기적으로 전속해 수익을 창출하는 단타형 매니지먼트 회사가 이미 현실화되고 있다"며 "이는 다양한 연습생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겠다는 취지와 달리 방송사의 수익 극대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방송사가 가진 공익성과 공정성은 훼손되고 불공정한 구조의 확장으로 음악 산업의 위축을 불러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움직임이 지속할 경우 가요계를 살리겠다는 의도와 달리 중소 기획사들을 몰락시키는 폐해를 낳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소 업체들은 방송 프로그램에 자사 소속 아티스트를 단순히 소개하는 에이전시로 전락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음악제작사연합은 "이미 중소 기획사들은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으며 중소 기획사와 소속 연습생 간의 갈등이 발생하고 있다"며 방송사가 업계와 상생의 길을 모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앞서 이들 단체는 지난 2일 아이돌 프로그램을 통해 기획사의 사업영역까지 침범하고 있는 방송사에 시정을 요구하는 공문을 발송했다.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