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주 남구 "대통령 공약한 에너지 클러스터 축소 우려"

송고시간2017-08-09 12:27

최영호 청장 "시가 국정자문위에 축소 보고"…광주시 "실현가능성 검토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광주·전남 글로벌에너지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이 대폭 축소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기자회견하는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기자회견하는 최영호 광주 남구청장

최 청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신산업 클러스터 조성 공약은 남구 승촌동과 나주 금천면 일원 300만평 규모에 사업비 5조5천억원을 투입해 에너지 메카를 구축하는 내용이었다"며 "그런데 광주시는 지난 6월 국정자문위 보고에서 100만평에 2조9천900억원 규모로 사업을 축소 건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칫 광주시와 대립각을 세우는 모양새로 비칠 수 있으나 공약을 제안한 자치단체장으로서 이를 내버려둘 수 없어 기자회견을 열었다"고 덧붙였다.

최 청장은 "지역 스스로 대통령 공약을 확대하지는 못할망정 축소했다"며 "광주시가 보다 적극적인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이날 기자회견에 정치적 배경은 없다고 강조했다.

최 청장은 "시가 사업 자체를 광주와 전남 상생발전 과제로 접근하지 않고 시만의 사업으로 받아들인 듯하다"며 "시와 도가 공동혁신도시를 구축했던 정신을 잃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날 기자회견이 한전공대 유치를 염두에 둔 포석이라는 의혹에 대해서는 "대학의 입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전체 사업에서 한전공대 설립은 10분의 1 규모밖에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최 청장의 지적에 대해 "대통령 공약에 대해 시가 제안한 내용은 전문가 의견을 모아 실현가능성과 적합성 등을 검토해서 확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