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상조 "이재용 측 변론 문제 많아…평판에 나쁜 영향"

송고시간2017-08-09 11:43

TBS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우리나라 국민의 상식과 반하는 변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뇌물죄 성립 여부에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9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측의 최순실 국정농단 재판 변론에 대해 "제가 보기에는 문제가 굉장히 많았다"고 말했다.

김상조 위원장, 바른정당 갑질 근절 특위 간담회 참석
김상조 위원장, 바른정당 갑질 근절 특위 간담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른정당 가맹점 갑질 근절 특별위원회가 주최한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7.7.27
superdoo82@yna.co.kr

김 위원장은 이날 TBS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 부회장 측이 경영권 승계작업 자체를 부인한 것은 "우리나라 국민의 상식과 반하는 변론"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 측은 지난 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부정한 청탁'이라고 지적한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작업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그렇게 변론을 함으로써 이재용 부회장의 평판에 더 나쁜 영향을 미쳤다"며 "이 부회장과 삼성의 미래에는 더 큰 비용을 만들어 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 부회장의 뇌물죄 성립 여부에 대해서는 "결과를 장담하기 어렵다. (가능성은) 반반이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새 정부와 공정거래위원회 개혁 의지를 의심하지 말고 그 의지에 도전해서는 안 된다는 뜻을 강조하면서 그렇지 않으면 "행정부서의 공권력을 엄정하게 행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