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 시민단체 "신고리 5·6호기 폐기 공약 시행하라"

송고시간2017-08-09 11:31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는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우리 아이들의 안전과 미래를 위해 신고리 원전 5·6호기를 백지화하라"고 촉구했다.

"신고리 5·6호기 폐기 공약 시행하라"
"신고리 5·6호기 폐기 공약 시행하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교육희망경남학부모회가 9일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신고리 원전 5, 6호기 폐기 공약을 조속하게 시행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7.8.9
bong@yna.co.kr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탈원전 정책을 약속했고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잠정 중단하고 사회적 합의를 위한 공론화를 통해 백지화를 결정하겠다고 발표했다"며 "그러나 시민 합의의 공론장은 서로 책임과 결단을 회피한 채 시간 끌기로 탈원전의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돈벌이에 눈이 멀어 우리 아이들을 방사능 볼모로 잡고 있는 원전 마피아와 그에 기생해서 양심을 팔고 있는 어용학자나 전문가 무리의 놀음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며 "문재인 정부는 애초 약속한 탈원전 정책을 조속히 강력하게 시행하기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핵발전 뒤에서 천문학적인 사업비를 챙겨온 기업들과 수백억원의 연구용역비를 받아온 원전전문가들은 원전을 포기하면 전기요금 폭탄을 맞을 거라 협박하고 있다"며 "터무니없이 싼 가격의 기업 전기세를 국민이 부담하는 진실은 외면하고 기업 편들기에 여념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설사 전기요금이 인상된다 하더라도 우리는 아이들의 안전한 미래를 위해 더 많은 전기요금을 낼 준비가 돼 있다"며 "한 달에 몇백원, 몇천원의 전기요금 인상으로 국민을 협박하지 말라"고도 했다.

이 단체는 조속한 탈원전 정책 시행 이외에도 원전전문가들과 언론을 상대로 거짓뉴스를 퍼뜨리지 말 것과 원전 추진론자들의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주장을 보도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