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생명 "암보험금 1인당 3천650만원…전체 보험금의 44%"

송고시간2017-08-09 11:22

10년간 10조7천억원

암 진단 갑상샘암 30%로 최다…사망 건수는 간암, 폐암이 3분의 1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삼성생명이 최근 10년간 지급한 보험금 가운데 암 보험금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생명은 2007∼2016년 암 관련 보험금으로 모두 10조7천315억원을 지급했다고 9일 밝혔다.

암 보험금은 2007년 7천980억원에서 매년 꾸준히 늘어나 2010년에 1조원을 넘어섰고 지난해에는 1조2천557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생명이 지급하는 전체 보험금 가운데 암 보험금이 차지하는 비중은 10년 평균으로 43.6%에 달했다.

2007년 39.5%에서 2011년 46.6%까지 올랐다가 지난해 43.4%로 내려갔다.

<표> 암 관련 보험금 지급 현황

(단위: 억원)

구 분 2007 2008 2009 2010 2011 2012 2013 2014 2015 2016 10년 계
암 관련 보험금(억) 7,980 8,829 9,560 10,015 11,422 11,968 12,105 11,576 11,302 12,557 107,315
전체 사고보험금(억) 20,218 21,122 22,089 22,823 24,435 25,671 26,890 26,792 26,968 28,951 245,959
암 관련 비중(%) 39.5 41.8 43.3 43.9 46.7 46.6 45 43.2 41.9 43.4 43.6

암 보험금을 유형별로 보면 진단 보험금이 55.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망 보험금(17.1%), 수술비(12.0%), 입원비(11.3%) 순이었다.

전체 암 보험금을 암 진단 건수로 나눠 산출한 1인당 암 보험금은 3천650만원이었다.

암 발생에 따른 사회경제적 비용을 모두 보장받기에는 부족한 수준이라고 삼성생명은 전했다.

국립암센터는 2009년 기준으로 췌장암은 6천200만원, 간암은 5천800만원, 백혈병원 5천600만원의 사회경제적 부담이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했다.

지난 10년간 암 진단으로 보험금을 받은 고객은 29만4천명이고, 암으로 사망한 고객은 7만명이었다.

암 진단과 관련해 갑상샘암이 30.1%로 가장 많았고, 유방암(14.0%), 위암(11.9%), 대장암(9.2%) 등이 뒤를 이었다.

암으로 인한 사망 건수는 간암(18.4%), 폐암(17.9%), 위암(12.5%)이 많았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1인 1암보험 시대라고 하지만 보장 규모가 고객별로 차이가 크다"며 "암 생존율이 높아지면서 장기간 간병이나 회복뿐 아니라 소득단절로 인한 경제적 어려움에도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암 종류별 진단 건수
암 종류별 진단 건수

[삼성생명 제공=연합뉴스]

삼성생명 [연합뉴스TV 제공]

삼성생명 [연합뉴스TV 제공]


pseudoj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