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상균 위원장 석방해야" 해외 노동계 탄원 잇따라

송고시간2017-08-09 11:18

文대통령에 서한 131개 발송…한 위원장, 美노총 인권상 수상자 선정

전미자동차노조·네덜란드노총 현지 한국대사관 방문

네덜란드노총의 한상균 위원장 석방 탄원 서명운동
네덜란드노총의 한상균 위원장 석방 탄원 서명운동

민주노총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수감 중인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을 석방하라는 해외 노동계의 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9일 민주노총에 따르면 지난 6월 23일부터 8월 2일까지 해외 131개 노총 및 산별노조 대표자들이 문재인 대통령 앞으로 이 같은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필립 마르티네스 프랑스노동총동맹(CGT) 사무총장은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개혁이 설득력이 있으려면 기본적인 시민적 권리 및 노동조합 권리를 행사했다는 이유로 한 위원장을 계속 감옥에 둬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촉구 서한을 지난달 26일 발송했다.

한 위원장 석방 캠페인을 지속해서 벌여온 네덜란드노총(FNV)은 헤이그 소재 한국대사관을 10일 방문해 석방을 촉구하는 1천300명의 탄원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미국노총(AFL-CIO)은 10월 21∼25일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리는 28차 대의원대회에서 한 위원장에게 '조지미니-레인 커클랜드 인권상'을 시상하기로 했다고 최근 민주노총에 소식을 전해왔다.

미국노총은 "한 위원장은 노동자 권리를 방어하기 위해 반민주적 탄압에 맞섰다"며 "10월 24일 현지에서 시상식을 진행한다"고 연락해왔다.

미국노총 초대·2대 위원장 이름을 딴 이 상은 국내에서는 1987년 고(故) 김대중 대통령이 처음 수상한 바 있다.

전미자동차노조 관계자들도 8일(현지시간) 주미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한 위원장 석방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앞서 5월 30일에는 샤란 바로우 국제노총 사무총장이 문 대통령을 면담하고 석방을 촉구했으며, 국제앰네스티 살릴 셰티 사무총장도 6월 12일 문 대통령 앞으로 보낸 공개서한에서 석방 문제를 언급했다.

전미자동차노조 관계자들이 8일(현지시간) 주미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전미자동차노조 관계자들이 8일(현지시간) 주미 한국대사관을 방문해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석방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다.

유엔 자의적 구금에 관한 실무그룹은 4월 25일 "한상균 위원장 구금은 세계인권선언, 자유권규약에 위배되는 자유의 자의적 박탈에 해당한다"며 "구금된 배경을 조사하고 책임자에게 적절한 조치를 취하라"며 한국 정부에 권고한 바 있다.

정부는 이행 여부를 6개월 이내에 통보해야 한다고 노총은 설명했다.

유럽의회도 5월 21일 한국 정부의 ILO(국제노동기구) 핵심협약 미비준, 노조 지도자 투옥 등을 지적하며, 시정을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한 위원장은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를 주도해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