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한미 당국, 北 추가도발 동향 면밀 주시"

송고시간2017-08-09 10:58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연합뉴스 자료사진]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브리핑[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통일부는 9일 북한이 미국령인 괌에 대해 포위사격작전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데 대해 한미 당국이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해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의 포위사격작전 검토 주장과 관련한 질문에 "한미 정보당국이 북한의 추가도발에 대비해서 관련 동향을 면밀히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우리 군 당국은 여러 가지 상황에 대비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북한의 도발 중단 및 태도 변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그런 언급이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면서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 그리고 남북 간 화해협력을 위해 일관된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전략군 대변인 성명에서 "중장거리전략탄도로켓 '화성-12'형으로 괌도(괌) 주변에 대한 포위사격을 단행하기 위한 작전방안을 심중히 검토하고 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결단을 내리시면 임의의 시각에 동시다발적으로, 연발적으로 실행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백 대변인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 등 북측에 제의한 회담과 관련해 "어떤 시한을 두고 제의한 것은 아니며 차분하고 담담하게 북한의 호응을 기다리겠다"며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