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4차 산업혁명 성공하려면 정부·민간 혁신 융합체계 필요"

송고시간2017-08-09 11:00

현대경제연구원 "핵심기술보유 국외기업 M&A 해야"

4차 산업혁명 (PG)
4차 산업혁명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정부 주도 혁신과 민간 주도 혁신을 융합하는 상승효과 창출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9일 공개한 '주요국 정책으로 살펴본 우리나라 제4차 산업혁명 정책 수립 방향' 보고서에서 "4차 산업혁명 정책을 효과적으로 펼치려면 정부 주도 혁신이 필요하지만, 최종 목표인 산업 구조 변혁을 위해서는 민간 기업이 자율적으로 고부가 사업구조로 재편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핵심 원천 기술 개발과 인력 양성, 업종 주도 플랫폼 구축, 해외 유관 기관과 협력 확보 등 다양한 과제에 대응하려면 정부를 중심으로 학계·연구계, 업종별 민간단체, 대기업, 중소·중견 기업 등 다양한 성격·규모 조직이 참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핵심 기술을 보유한 국외 기업을 국가 차원에서 직접 인수·합병(M&A)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의 융합화·서비스화 추세에 필요한 모든 기술을 단독으로 개발해 대응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고 시간이 지체돼 효과가 낮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일본·중국 등 주변국 제4차 산업혁명 정책으로 예상되는 새로운 시장 기회를 파악하고 필요하면 합작 및 전략적 제휴를 포함한 M&A 전략을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보고서는 4차 산업혁명을 위해 "글로벌 시장·제품 개발에 활용하는 기회로 삼는 한편으로 현재 우리나라가 당면한 저성장·수익성 약화, 인구 감소 등 경제·사회적 과제를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아직 4차산업 혁명 기술과 이용 영역이 변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단기간 성과 창출에 주력하기보다는 긴 호흡 속에서 정책을 개발하고 실행 성과를 측정해 전략을 변경하는 체계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미국, 독일, 일본 등의 4차 산업 정책을 분석한 후 이런 보고서를 내놓았다.

보고서는 한국의 경우 정책 설정을 위해 광범위한 개념에서 사안에 접근해야 하며 제품·서비스 개발 등 민간 기업의 대응 전략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