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구채구 갔던 한국인 99명 모두 대피…지진사망자 13명으로(종합)

송고시간2017-08-09 11:52

韓 관광객 2명 대피과정서 다리·손목에 부상, 대부분 무사

구채구 관광객 3만5천명 대피중…규모 6 이상 여진 가능성에 긴장

(베이징=연합뉴스) 진병태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유명 관광지인 쓰촨(四川)성 아바(阿패<土+覇>)주 주자이거우(九寨溝·구채구) 현에서 8일 발생한 규모 7.0의 강진으로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지만 한국인 관광객들은 모두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주자이거우 지진피해 현장
중국 주자이거우 지진피해 현장

쓰촨성 청두(成都)의 한국총영사관 관계자는 9일 지진 피해지역인 주자이거우에 간 한국인 단체관광객은 99명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이들은 현재 청두로 빠져나오고 있다고 밝혔다. 개인 관광객 수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 관계자는 한국 관광객 중 2명이 대피 과정 중 다리와 손목에 경미한 부상을 입었으나 대부분 무사하다고 밝혔다.

단체여행을 주선한 청두의 현지 여행사 관계자는 한국인 관광객들이 주자이거우에서 나와 청두로 이동중에 있으며 관광객들이 도착하면 일단 호텔에 투숙시켜 안정을 취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모씨(남.72년생)가 대피하는 과정에서 다쳤지만 부상정도가 심하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여행스케줄은 11일 새벽 출국인데 주자이거우 통신이 불안해 아직 의사를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본인들이 원한다면 내일 비행기로 귀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한국인 관광객들이 밤새 계속된 여진으로 많이 불안해하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현지 여행사 관계자는 "단체여행객 김모씨(여.72년생)가 대피과정에서 다리를 다쳤지만 골절이 있는 것은 아니고 상처가 난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김씨가 원래 11일 시안(西安)으로 이동한뒤 귀국 예정이었는데 청두에 도착하는대로 의사를 확인하고 출국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손님들이 많이 놀란 것 같고 일단 청두에 도착해봐야 자세한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국 재난당국은 주자이거우로 진입하는 도로를 봉쇄하고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공항인 황룽(黃龍)공항에서 고속도로 등을 통한 주자이거우 진입이 봉쇄됐고, 정부 구호물자운송 등 재난구조 차량 진입만 허용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두에서 주자이거우 진입도 봉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 10분 현재 지진으로 인한 사망자는 13명으로 늘었고 부상자는 175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28명은 중상으로 알려졌다.

8일 밤 주자이거우에 3만5천명의 관광객들이 체류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중국측은 이들의 안전한 소개와 생필품 공급에 주력하고 있다. 중국기상국은 향후 규모 6 이상의 여진이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보하고 있다.

중국은 재난구조에 서부전구 공군전력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필요시 공중에서 구호물자 투하를 계획하고 있다.

중국 지진국은 전날 오후 9시 19분께 쓰촨성 아바주의 주자이거우현 인근에서 규모 7.0 지진이 관측되자 1급 비상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유관 부분에 신속한 대응 조치를 지시했다.

중국 쓰촨 지진현장 [CCTV]
중국 쓰촨 지진현장 [CCTV]

jb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