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박기영 반대론'에 무대응 속 속내 복잡

송고시간2017-08-09 10:47

정의당·시민단체까지 '촛불민심' 내세우며 비판

민주 "입 있어도 무슨 말 하겠나"…파장에 촉각


정의당·시민단체까지 '촛불민심' 내세우며 비판
민주 "입 있어도 무슨 말 하겠나"…파장에 촉각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9일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을 둘러싸고 야당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이 집중되자 공식 대응을 자제하면서도 곤혹스러워 하는 눈치다.

민주당은 일단 박 본부장의 자격 논란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을 방침이지만, 인사 문제가 정기국회를 앞둔 시점에 돌발 변수로 작용하지 않을까 우려하며 이번 파장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내에서 박 본부장과 관련한 얘기가 오가지 않았다"며 "특별한 것이 없어 논평할 계획도 없다"고 말했다.

이런 와중에 박 본부장에 대한 야권의 비판이 이어지면서 여권에 실리는 부담이 커지고 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이날 오전 회의에서 각각 박 본부장 인사를 주요 현안으로 거론하면서 청와대에 임명 철회를 요구했다.

과거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정보과학기술보좌관으로서 황우석 교수의 논문 조작 사건에 연루된 박 본부장의 전력이 거듭 문제로 지적됐다.

앞서 정의당은 전날 박 본부장 임명에 대해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하려고 하는지 다시 한 번 묻고 싶다"고 논평한 바 있다.

정의당이 새 정부 인사를 옹호해왔고, 매우 드물게 반대 입장을 밝힌 안경환·조대엽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을 고려할 때 이런 논평은 여당에 큰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정부의 개혁 기조를 대체로 지지해온 참여연대 등 9개 시민사회단체도 성명서에서 "촛불민심이 요구한 적폐세력 청산에 배치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잇단 비판과 관련, "박 본부장 임명에 대해서 우리가 뭐라고 입장을 갖고 언급하기가 어렵다"면서 "당에서 입이 있어도 무슨 말을 하겠나"라고 말을 아꼈다.

이 관계자는 "정의당이 웬만하면 정부 인사에 강하게 반발을 안 했는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다른 인사 문제까지 거론되면서 상황이 복잡해질까 우려하는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출근하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출근하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과천=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기영 신임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9일 오전 과천 정부과천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출근하고 있다. 2017.8.9
seephoto@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