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장군위원회 "중입자가속기 운영 부산 의료기관이 해야"

송고시간2017-08-09 10:29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기장군지역위원회는 9일 "기장군에 들어설 중입자가속기의 운영 주체는 부산 지역의 의료기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역위원회는 이날 낸 성명에서 "'꿈의 암 치료기'로 불리는 중입자가속기의 기장군 도입 계획이 물거품이 될 위기에 놓였다가 문재인 정부 들어 부활의 청신호가 켜졌다"면서 "새 정부가 추가 재원을 마련해 지원한다면 중입자가속기 운영 주체는 부산 지역의 의료기관이 맡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
1천억 투입 중입자가속기 치료 빈건물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지하 2층, 지상 2층, 총면적 1만2천879㎡)가 부산 기장군 장안읍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뒤편에 들어섰지만 내부는 텅 비어 있는 상태다. 2016.7.15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재 중입자가속기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는 서울대병원이다.

박근혜 정부 당시 서울대병원이 우선협상자로 될 때는 추가 재원 750억원에 대해 정부가 지원할 의사가 없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는 이 가운데 200억원을 지원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조용우 기장군지역위원장은 "국립병원만 하더라도 부산에는 부산대학병원이 있고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 건물과 붙어 있는 동남권원자력병원도 있다"면서 "정부가 지금처럼 추가 재원을 마련하여 지원만 한다면 부산 지역의 의료기관이 중입자가속기 치료센터의 운영 주체가 못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