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시아 내 조성할 '인천공원'은 일본식…인천시 답사반 급파

송고시간2017-08-09 10:23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 한국 전통식으로 교체 요구

상트페테르부르크 인천공원
상트페테르부르크 인천공원

(인천=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조성 예정인 인천공원의 조감도 영상.
2017.8.9 [상트페테르부르크시 홈페이지 영상 캡처=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조성 예정인 '인천공원'이 일본식 공원 형태로 계획된 것으로 알려져 인천시가 수정을 요구했다.

9일 인천시에 따르면 상트페테르부르크시는 크론슈타트 구역 해군사관학교 인근 터에 약 1천㎡ 규모로 인천광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인천공원 조성사업은 2011년 인천시 중구 연안부두에 조성된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 대한 답례 차원에서 추진됐다. 인천과 크론슈타트는 2010년 9월 우호 도시로 결연하고 교류를 강화하고 있다.

인천 연안부두 상트페테르부르크 광장에는 1904년 러일전쟁 당시 인천 앞바다에서 일본함대와 전투를 벌이다 항복을 거부하고 자폭한 러시아 바랴크함 승조원의 추모비도 있어 매년 주한 러시아대사관 주최로 추모식도 열린다.

그런데 상트페테르부르크시가 계획한 인천공원의 정자와 관문은 처마 끝이 일본식처럼 날카롭게 올라가 있는 등 한국 전통양식과는 거리가 멀다.

주 상트페테르부르크 한국총영사관은 이런 사실을 파악하고 인천시에 답사반 파견을 요청했고, 인천시는 국제협력담당관과 공원기획팀장 등 2명이 8일 현지로 출장을 떠났다.

인천시는 공원 출입문은 한국 전통양식을 반영한 삼문·협문 형태로, 정자는 사모정 형태로 교체해 달라고 상트페테르부르크시에 요청할 계획이다.

또 공원 중앙의 원기둥꼴 조형물은 인천을 상징하는 팔미도 등대를 본뜬 조형물로 건립하는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공원 조성 추진단계부터 우리 시와 협의했다면 한국 전통 공원을 조성하도록 했을 텐데 그런 과정이 없었다"며 "교류협력 강화 차원에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한국식 공원을 조성해 달라는 요청이 수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인천공원
상트페테르부르크 인천공원

(인천=연합뉴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조성 예정인 인천공원의 조감도 영상.
2017.8.9 [상트페테르부르크시 홈페이지 영상 캡처=연합뉴스]

iny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